2/19/08

Journey of Magnolia

유학와서 만난 수많은 사람들 중에 이분은 요란하고 화려하기보다는 어둠에서 은은하고 고요히 나를 잃지않게 해주시는 분이다.

나에게 하시는 말씀이,
'어느날 작업이 안되서 무작정 걸었는데.....
어느 큰 나무아래에서 발이 멈추었어... 내가 발견한 것은 목련의 시들어서 떨어진
새까많게 변해버린 꽃수술이였어...너무나 아름다웠어 순간 소름이 끼칠정도로
나에게 뭔가가 느껴졌어....어쩜...자기의 임무를 다하고 난 뒤의 모습이 오히려 시들기 전보다
더욱 깊은 아름다움이랄까...암튼 눈물이 날 정도였고 그후에 요즘 목련의 연작으로 작업중이다..
너무 감사해....이 모든것을 느끼고 표현 할 수 있다는 자체에 감사할 뿐이야...^ ^'

며칠전 인터뷰를 끝내고 나오면서 목소리가 더이상 나질 않고 온몸을 떨기 시작한 나를 느끼며 울음이 쏟아질 직전에 난 나에게 정말 바보같은 질문을 했다. 너 잘 살고 있니? 행복하니? 용감하게 떠나와 그렇게 원한다던 공부 한답시고 어느덧 졸업이 다가오고서야 나는 갈기갈기 찢겨진 나를 보았던것 같다. 이미 남들과는 다른 길을 가면서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너 온 것이 이제서야 너무 몸으로 느껴진거다. 왜 남들과 다르게 살 것이 불행하다는 생각이 들었는지는 모르겠으나, 꽤나 전통적인 가부장적 가정에서 자란 나에게 무의식에서는 극히 자연스러운 일인지도 모르겠다.

그러나 이 언니의 최근의 작품이 담긴 사진과 이메일을 받고 아직도 한참 성장해야 할 나 자신을 또 다시 보았다.
그새 나는 또 거만했던거다.
아직은 내가 배우고 깨달은 것들로 세상에 기여해 보지도 못하고 난 주저 앉으려 했던 것이다.
시들어진 목련의 아름다움을 발하기위해 아직 나는 더 달릴때다. 마지막에 가까이 왔을때 안도하려 하지말고, 또 다른 시작임을 잊지말 것. 세상에는 내가 가진 재능으로 다른 이들을 위해 할 일이 너무도 많다는 것...

http://www.claystory.org/




2/9/08

welcome!


Thanks for visiting my site!
I just opened my website and blog for better communication with you all.
Dont forget to come and visit me often. :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