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/25/08

I am a master.


it was challenging but meaningful.
it was lonely but heartfelt.
it was .....but wonderful.

and I made it.

-reframing the sky: performance by marta and sara


4 comments:

nk said...

하늘이 무언가를 말하고 있는 것 같네. 귀기울여봐도 그걸 알아듣기가 힘든 걸 보니 내 내공은 멀었나 아직 너무 얕은가 보군.

sara said...

잘 도착한 모양이네. 살아서 글 남기는 것 보니.
그래도 무언가 말한다는걸 아는 것만도 어디야? :)

좋은 경험 많이 하고 와. miss u.

Sean said...

Congratulations!

kkim said...

어디갔냐? 전화도 안받데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