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/23/09

바람 부는 날

바람은 내게 말을 건넸다. 
흔들리면서라도 살아내라고. 
뿌리를 땅에 단단히 박은 채, 몸은 그저 맡기라고. 
바람 불지 않는 삶은 없다고. 
있다 해도 그건 산 사람의 
삶이 아니라고.

서명숙의《놀멍 쉬멍 걸으멍 제주 걷기 여행》중에서 


-
바람이 불면 풀잎도 나무도 흔들립니다.
그러나 하늘을 나는 연은 더 높이 치솟아 오르고
돛이 달린 배는 망망대해를 더 잘 달립니다. 


고도원
-

 에고에고
그래도 버겁다. 
켁켁

1 comment:

romantika said...

버겁다가 질식해버리면
마치 내 일이 남일인양 딴청 피우고 산당
룰루랄라